호서人호서in 프린트

게시물 보기
스펙을 넘어 진정한 실력을 쌓을 수 있는곳. (주)한울구조 안전기술사무소 이사 한현규 「실내디자인, 97학번」 
등록일 2019-12-11 14:13:39 조회수 894

 

스팩을 넘어 진정한 실력을 쌓을 수 있는 곳

(주)한올구조 안전기술사무소 한현규 이사 「실내디자인, 97학번」 

 

 

 



 

 

 

Q1.

2009년 (사)한국구조물진단유지관리공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발표상을 수상하셨는데 그때 소감을 말씀부탁드립니다.

 

 

 

발표가 난 직후, 저는 잠시 아무말도 할 수 없었습니다. 정말 꿈인지 생시인지 모를정도로 기분이 어떨떨했습니다.

사람들의 수 많은 축하에 겉으로는 짐짓 태연한 척 했지만, 마음속에서는 기쁨의 눈물이 왈칵 쏟아내 내리고 있었습니다.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소위 대한민국 최고 명문대학교 출신 학생들과 겨뤄 정정당당하게 실력으로 이겨냈다는 사실, 이 사실이 제 삶의 큰 터닝포인트가 되었습니다.

 

 

 

 

 

Q2.

건축가의 꿈을 서울호서에서 찾았다고 하셨는데 주1일과정에 입학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재수는 하지 않겠습니다. 대신 전문학교에 들어가 건축 공부를 하겠습니다."


건설회사를 운영하고 계신 아버지 덕분에 저는 어렸을 때 부터 건축에 대한 관심이 많았습니다.

제가 수능을 치룬 97년 당시에는 건축학과에 대한 인기가 상당히 높았습니다. 하지만 제 수능점수로 희망하는 대학에 건축학과를 가기에는 수능점수가 부족했습니다.

재수를 하면서 시간을 낭비하기 싫었던 저는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주1일과정에서 건축과 실내디자인에 대한 공부를 할 수 있다는 것 정보를 알게되었습니다.

주1일 수업으로 다른학교와 유사한 커리큘럼을 형성하면서 건축공학과목과 설계과목을 동시에 배울 수 있을뿐만 아니라 건축에 대한 공부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었습니다.

 

 

Q3.

학교 생활은 어떠셨나요? 공부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나요?

 

 

 

학교에 입학한 후 저는 정말 열심히 공부해다고 자부할 수 있습니다.

제게 잠이란 사치란 생각으로 공부하면서 재학하는 동안 학교 공부와 병행하여 자격증까지 취득하면서 서울호서직업저문학교 학장님께서 주시는 학장상도 받게 되었습니다.

공부라는것이 하면 할 수록 결과가 나올 수록 흥미가 붙어서 학교를 졸업하고 건국대학교 대학원에 진학하였습니다.

 

 

 

 

 

Q4.

(주)한울구조 안전기술사무소 이사로 재직하면서 현재 강의도 하고 계시는데 성공에 비결을 알려주신다면요?

 

 

 

저희 회사는 건축고조설계, 구조물안전진단, 시설물 유지관리공사를 주로하고 있습니다.

회사에서 저의 역활은 전체적인 업무의 총괄적인 지휘를 하는 역활입니다. 더부어 서울 4년제 대학인 건국대와 삼육대에서 외래교수로 강의도 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제게 성공의 비결을 묻지만 그 비결은 실로 간단합니다.


"죽도록 공부하는 것"


노력으로 이룬 진정한 실력 앞에서 갖가지 화려한 스펙은 무용지물일 뿐입니다.

현재 제 모교인 서울호서직업전문학교 실내디자인 전공에서 공부하고 있는 후배들과 입학예정인 신입생 분들은 분명 실내디자인이라는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여러분게 서울호서가 꿈의 종착역이 아닌 출발지로 삼으라는 말을 꼭 해주고 싶습니다.

이왕 시작하는 학교공부를 정말 최선을 다해 더 큰 기회를 만드시길 바랍니다. 여러분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며 손을 내민다면 옆에계신 많은 교수님들과 선배님들께서 분명 도움과 기회를 줄 것 입니다.

 

 

 

 

 

Q5.

좌우명과 앞으로의 계획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 간절하지 않으면 꿈꾸지 말라, 간절하면 반드시 이루어 진다"


제가 늘 가슴에 품고 있는 글귀 입니다. 여러분도 마음에 간절한 마음을 담아 지금의 현재에 최선을 다해보시기 바랍니다. 그리하면 언젠가 스펙을 뛰어넘어 진정한 실력을 가진 선배로, 경영자로 전문가로써

모교의 후배를 격려할 수 있는 멋진사람이 될 수 있을것이고 저역시 그 목표를 위해 여러분의 노력과 열정을 응원하겠습니다.